오늘 아침 10시에 픽업받아서..
드디어 푸켓와서 첫번쨰 투어인 팡야만을 갔다왔습니다.

버스로 한시간정도 달려서.. 도착한 선착장..
버스 2대정도 더 올떄까지 기다려서 두대의 배에 나누어 타고 출발..

그리고 첫번쨰 도착한곳은 팡야만에 떠 있는 수상보트이고.. 여기서
조그만 보트로 2명씩 나누어타고.. 배를 저어주는 사람의 인도에 따라.. 한바퀴도는
일정입니다.

두번쨰 도착한곳은 이슬람마을..
수상마을로.. 이슬람인들이 모여살았지만 푸켓의 개발로 인하여 거의 관광지화된 곳입니다.
이곳에서는 점심을 먹구 ..
푸켓온 첨으로 아이스크림을 하나 샀는데 가격이 90밧..
한국돈으로 2700원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번쨰 도착한곳은 제임스본드섬..
도착한곳에서 내려.. 안쪽으로 들어가니 제임스본드섬이 보이네요.
조그만하게 우뚝솟은 섬입니다.

네번쨰는 다시 출발한 선착장으로 돌아와.. 버스를 타고...
코끼리공원 ?? 이런데를 가서..
코끼리 한바퀴 타고 쇼를 보는 곳입니다.
쇼는 그나마 재미있지만 조련사들이 가지고 다니는 것이..
꼭 꼬챙이같은걸로.. 한마리 코끼리는 머리에 약간 피가 나 있더군요.
여기서 고무나무에서 고무채취하는 것두 보여주지만.. 그냥 전시성이구요.
라텍스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옛날방식을 재현대둔 곳도 있습니다.

모든 투어를 끝내고 빠통으로 돌아오는길.
사고가 났는지 차가 막혀서.. 천천히 앞으로 가보니..
대형버스 한대가 차를 들이받고.. 공사중인 건물까지 박았더군요.
몇명 죽었을것 같네요.

게스트하우스로 돌아와.. 샤워를 하고..
정실론으로 가서.. Fuji라는 일식당가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일식당이지만 태국이다보니.. 가격은 쌉니다.
보통 200에서 300밧정도 .. 그런데.... 여긴 물을 시켜야 합니다.
모든 식당이 마찬가지구요. 조그마한 포장마차도 똑같습니다.

정실론에서 리바이스 하나 사는데 1650밧.. 한국돈으로 5만원정도입니다.
한국에선 10만원이 넘는것들인데..

각 나라의 물가에 맞게 파는것 같은데.. 나이키, 아디다스 모두 마찬가지로 한국보다는
싼것 같습니다. 어떤것은 한국의 아울렛보다 싼것 같네요.

그럼 오늘의 일정은 여기서 끝
Posted by 솔라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cpp.com BlogIcon 김삿갓 2018.04.14 06: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행복을 찾아가야 행복도 다가옵니다.행복을 찾아가야 행복도 다가옵니다.행복을 찾아가야 행복도 다가옵니다.

  2. Favicon of https://acpp.com BlogIcon 김삿갓 2018.04.15 01: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행복을 찾아가야 행복도 다가옵니다.행복을 찾아가야 행복도 다가옵니다.행복을 찾아가야 행복도 다가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