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기독교인도 아니고, 절도 안다니고 그렇다고 천주교도 아니다. ( 모든 종교에 연관은 가지고 있지만.. 내가 신도는 아니다 )

하지만 현재의 이슈인 아프칸 피랍 및 기독교관련 사항을 모니터링 한 결과를 아래와 같이 모아서 두기로 했다.

우선 피랍건인데.. 정부에서 막는데 꼭 나가는.. 나가서 의료활동이 아닌 종교활동을 하려고 했던 사람들..

정말 못말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또 하나.. 일부 종교인들은 같이 만나서 상대방의 종교를 인정하고 식사도 하는 기사를 본일이 있는데.. 아래건은 또 몬지 ?

절이 무너지게 해주옵소서 ??




마지막으로 어느 기독교인이라는 분의 블로그에 있는 글을 옮김으로서 마감하려고 한다.

먼저..
난 독실한 기독교인을 밝혀둔다..
그러다보니 그들이 진심으로 무사 귀환하기를 기도한다..

1. 그들이 욕을 먹는것은 "기독교"이기 때문인가?
난 가장 궁금하다..
그들의 목숨이 위험한데.. 욕을 먹는것도 그들을 납치한 탈레반이 아닌 그들을 비롯한 기독교가 욕을 먹고 있다..
과연 기독교가 아니면 어떠한 반응이 있을지 정말 궁금하다..
기업체에서 계약 체결을 위해서 가다가 납치당했다면..
그래도 그들이 욕을 먹고..
그들을 위해 우리의 세금을 낭비해야 하냐는 비판이 나올지 궁금하다..

2. 우리나라도 140년 전에는 똑같았다..
1866년 제너럴 셔먼호 사건때 죽은 토마스 선교사..
어려서부터 교회를 다닌 사람이라면 한번쯤 이름을 들어봤을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 계속해서 선교하기 위해 들어온 알렌, 언더우드, 아펜셀러같은 선교사들로 인해 우리나라에 기독교가 꽃피게 되었다.
우리나라의 기독교 역사는 쇄국정책 가운데에 시작되었고,
일제의 탄압 아래에서 꽃을 피웠다. (3.1운동 민족대표 33인중에 16인이 기독교인이었다.)
우리나라의 기독교가 어렵게 꽃을 피웠기에 그만큼 어려운 곳에 뛰어드는것이 아닐까..

3. 왜 아프가니스탄이었을까..
선교하는 사람들과 이야기해보면 종종 주님의 음성을 들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나역시 선교하러 이곳저곳 다녀봤지만..
난 아직 믿음이 부족한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그게 믿음이 아닐까..
그들도 무언가 주님의 이끌림에 의해 그곳으로 갔으리라 생각한다..

저녁에 축구를 보면서 수시로 자막으로 나오는 속보에서 눈을 떼지 못하였다..
속보에 보니 기독교 단체들이 위험한 지역으로의 선교나 봉사활동을 자제하겠다고 했단다.
난 솔직히 무엇이 옳은지 모르겠다..
하지만..
내가 아는것은..
그 누구도 다른 사람의 목숨을 쉽게 이야기할수 없다는 점이다..

최근 아프가니스탄 사태를 보면서...
한사람의 인간으로써 가슴이 아프고..
기독교 인으로써 가슴이 아프다..

그리고 어찌되었든..
이번 선교를 기획하고 준비한 집행부는 나름대로 책임을 져야 하지 않을까..
제발 주님의 어쩌고 하면서 그냥 넘어가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한다..
현재 기독교의 가장 안좋은 부분중 하나라고 생각된다..
모든 책임을 주님의 어쩌고 하면서 회피하는 경향...
예수님도 그렇고 많은 선지자들을 본받으라..
그들은 결과에 대해 책임을 졌다.

인용 : http://drzekil.tistory.com/278

물론 나도 무사히 한국인 23명이 돌아오기를 바란다. 하지만 그렇게 위함한 곳에 꼭 가야만 했을까 ????

Posted by 솔라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