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이 선마이크로시스템스를 깜짝 인수하면서 연 매출 50조원 규모의 공룡 IT 기업이 탄생했다.

20일(현지시각) 오라클은 선을 74억달러(주당 9.50달러)에 인수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인수 총액은 불과 몇 주전 IBM이 선에 제시했던 인수가 70억달러(주당 9.40달러)에 비해 4억 달러 가량 높아진 것이다. 선의 주가 수준에 비춰보면 42% 가량 프리미엄이 붙은 가격이다.

소프트웨어 기업인 오라클은 서버 및 스토리지를 주축으로 한 하드웨어 기업 선을 전격 통합함으로써 소프트웨어부터 하드웨어 전 부문에 걸친 IT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룡으로 거듭나게 됐다.

양사의 08년 회계연도 매출을 합치면 총 360억달러(약49조원), 종업원은 총 11만6500명에 달한다. 또 양사의 기업 가치를 합치면 총 1000억달러를 넘어선다.

오라클은 선 인수로 전세계 10억대 가량의 컴퓨터 시스템에서 운영되고 있는 ‘자바 프로그래밍 언어’와 컴퓨터 운용체계(OS)인 ‘솔라리스’에 대한 운영 및 소유권도 확보하게 된다.

또 최근 주가 하락 및 매출 감소로 부진의 늪에 빠진 선은 최근 IBM과의 인수합병 협상 결렬로 ‘독자생존’ 여부조차 불투명했으나 이번 오라클의 인수로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게 됐다고 외신들은 평가했다.

래리 앨리슨 오라클 최고경영자(CEO)는 “선의 인수로 오라클은 IT 전 부문의 서비스를 신속하고 통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오라클의 인수 발표 직후 선의 주가는 20일(현지시각) 오전 주당 2.41달러(36%) 가량 급등, 주당 9.10달러에 거래됐다.

김유경기자 yukyung@etnews.co.kr

Sun and Oracle today announced a definitive agreement for Oracle to acquire Sun for $9.50 per share in cash. The Sun Board of Directors has unanimously approved the transaction. It is anticipated to close this summer.
Posted by 솔라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솔라리스 (Solaris, 2002) 
미국  |  SF, 판타지, 멜로/애정/로맨스  |  99 분  |  개봉 2003.04.18
   
감독 :  스티븐 소더버그
출연 :  조지 클루니, 나타샤 맥켈혼, 제레미 데이비스, 비올라 데이비스, 울리히 터커  
국내 등급 :  12세 관람가
해외 등급 :  PG-13
공식 홈페이지 :  해외 http://solaristhemovie.com/

메인카피 : How Far Will You Go For A Second Chance?

- 줄거리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나먼 저편의 우주, 솔라리스 행성궤도에서 우주의 신비를 파헤치는 임무를 받고 파견된 솔라리스 특수임무팀에 지구와의 교신은 차단되고 미스터리한 사건이 벌어지기 시작한다.

하나둘 대원들은 알 수 없고 힘에 의해 조정된다. 이곳에 파견된 솔라리스 특수 임무팀의 심리학자 크리스 케빈 박사(조지 클루니 분)도 우주의 무한한 신비의 힘에 의해 자기자신이 파괴되는 것을 느끼게 되는데.

자살한 연인 '레아'에 대한 죄책감과 그리움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살아가던 정신과 의사 '켈빈'은 우주선에 탑승했던 친구의 긴급 도움 요청을 받는다.

우주선에 도착한 그는 대원들이 대부분 사망한 참혹한 현실과 부닥친다. 그러나 살아남은 사람들도 이유에 대해서는 입을 다문다. 우주선에서의 첫날 밤, 잠든 켈빈은 레아의 꿈을 꾼다. 지하철에서의 첫 만남, 까페에서의 우연한 재회, 엘리베이터에서 멈칫거리다 포개진 두 손, 처음 그녀와 나누던 사랑의 기억...

너무나 생생한 느낌에 깜짝 놀라 눈을 뜬 켈빈은 자신의 곁에 누워있는 레아를 발견한다. 그러나 갑자기 나타난 그녀의 존재를 믿지 못하는 켈빈은 레아를 우주 밖으로 떠나보낸다. 얼마 후 혼란스러워 하는 켈빈 앞에 레아가 다시 찾아온다.

켈빈은 믿을 수 없는 현실에 당황하지만, 그의 눈에 보이는 그녀는 만지고 또 느낄 수 있는 레아 그 자체다. 이에 켈빈은 자신의 전부를 포기할 각오를 하고 그녀와의 영원한 사랑을 꿈꾼다.

그러나 우주선의 고든 박사는 외부 침략을 막으려는 솔라리스 행성의 현혹에 불과하다며 레아를 떠나보내라고 냉정하게 얘기하고, 레아도 자신의 존재를 확신할 수 없는데…
 
 

확대

Posted by 솔라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펌] 솔라리스

솔라리스™ 2007.03.14 16:04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백과사전

1961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초판되었다. 심오한 철학적 사색이 담긴 작품으로서 20세기 공상과학소설의 고전으로 평가받는다. 스타니슬라프 렘은 주로 과학기술이 정신세계를 침투해 들어오는 모습을 묘사하는 동시에 과학기술사회가 갖는 비판적인 모습을 그리고 있다. 이 소설은 1972년 러시아의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 감독에 의해 영화화되어 더욱 유명해졌다.

솔라리스라는 행성에 간 어떤 심리학자가 그곳에서 일어나는 설명할 수 없는 돌발사건들을 추적하는 내용이다. 솔라리스는 빨간 태양과 파란 태양을 공전하는 거대한 행성으로 지구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다. 심리학자 켈빈은 이 행성을 연구하는 우주정거장의 연구원을 검진하는 일을 맡았는데, 연구원들은 심한 광기에 사로잡힌 듯이 히스테리 증상을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켈빈 앞에는 10년 전에 자살한 아내가 나타나 그를 더욱 혼란에 빠뜨린다. 다른 연구원들도 이와 비슷하게 과거로부터 찾아온 충격적인 존재들을 만나게 된다. 솔라리스는 점점 인간들의 이성을 앗아가고, 지구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에서 켈빈은 인간 존재의 거울 속을 들여다보고 자기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이 소설에서는 솔라리스라는 행성 자체가 주인공이며, 인간들은 그 주인공에 의해서 자신이 버리고 잊고 싶어하던 기억들에 부딪히고 정신파멸에 이른다. 인간은 우주에 존재하는 모든 것을 단지 인간의 기준에서 생각할 뿐이지만, 인간을 초월하는 존재와 조우하였을 때 과연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해 보게 하는 작품이다.

Posted by 솔라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본 솔라리스™ 는 1996년 3월 이었다. 그때가 첫 직장에 출근하는 날이었으니까..

처음 나한테 맡겨진것은 SunSparc20 .. PC도 아닌것이 .. 그떄는 별로 볼 수 없었던 컬러구현까지..

하지만 벌써 11년하고도 2개월이나 되었는데, 진짜 많이 시간이 흘렀다.

SunSparc20 이란 기종... 지금은 거의 골동품이나 마찬가지이고 어디서나 쓰지 않는 구형기종이지만 그떄는 엄청난 기종이었는데....

그 다음의 Sun은 Sun Ultra 기종, Enterprise 450, 그리고 Enterprise 3500 ..

사용자 삽입 이미지

Enterprise 3500 기종을 사용할때 처음 Sun의 CPU를 보았다. 무슨 트랜스같은 .... 엄청난 크기 ( PC에 비하여 ) ..

지금은 작아졌으려나 ? 요즘은 Sun이라는 회사도 Intel / AMD의 CPU를 사용하는 제품을 출시한다.

하여간 지금까지 수많은(?) 회사들을 거쳐가면서 많은 서버들을 보았지만 지금 생각해도 가장 멋있었던것은 Sun Enterprise 10000 ( 만 )..

지금도 가장 멋있게 빠진 서버로 기억된다. 제일 이상했던건 한참 2000년 이전에 이름을 날렸던 피라미드, 당시에는 웹서버도 피라미드에 설치할 수 는 없었고 거의 X.25로 PC통신 서비스용으로만 많이 사용되던 서버였다.  얼마전에 2월에 하이텔 VT서비스가 문을 닫았다. VT서비스에서는 피라미드가 짱이었는데..

인터넷용으로 구매해도 아파치나 네스케이프같은 웹서버가 안깔리는 기종이었다는게 문제였다.

물론 설치조건도 항온항습에 UPS도 엄청난 양을.. 필요로 했었다. 30분 버티는데 그 많은 배터리가 필요하다니..

하여간 최초 입사 1996년 3월, 현재 2007년 3월.. 딱 11년된다.. 만으로도.. 회사생활 11년.. 정말 길었다. 언젠간 이 생활이 끝날까 ???

Posted by 솔라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