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차도 경유이구, 스포티지다. 물론 유로4다. 난 감면한해조 ?
자동차 산업을 살린다는 명분은 있지만.. 자동차만 살면 경제가 사냐 ?
정부나 이동통신 업체나 인터넷 서비스 업체나.. 하는 생각들이 어찌 이렇게 똑같냐?
기존고객들은 생각안하고 무조건 신규고객에게만 해당하는 정책, 서비스, 이벤트..
정말 지겹다.

- 연말까지 한시조치..9월후 출고차량 5년간 감면

[이데일리 안승찬기자] 경유 차량을 신규로 구매할 경우 환경개선부담금이 최대 5년간 면제된다.

지식경제부는 30일 `자동차산업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올해 말까지 경유차량을 신규로 구매할 경우 환경개선부담금을 면제키로 했다고 밝혔다.

올해 내에 `유로4` 기준 경유차량을 신차로 구매해 등록하면 환경부담개선부담금을 올해 하반기부터 4년간 면제받을 수 있다. 배기가스 기준이 더 엄격한 `유로5` 기준 경유차량은 5년간 면제된다.

2006년 1월 이후에 국내에서 출고된 경유차량은 `유로4` 기준을, 오는 9월 이후에 출고된 경유차량은 `유로5` 기준을 의무적으로 충족하도록 돼 있다.

따라서 9월 이전에 출시된 경유차를 구매하면 향후 4년간, 9월 이후 출시된 경유차를 구매하면 향후 5년간 환경개선부담금을 면제받을 수 있다.

매년 3월과 9월에 부과되는 경유차 환경개선부담금은 배기량과 차의 연식, 지역의 인구수 등에 따라 차이가 난다. 배기량이 크고 연식이 오래되고 인구가 많은 지역일수록 부담금이 많아진다.

인구 500만명 이상 지역에서 4년 이상 6년 미만의 현대차 싼타페(1991cc)를 보유하고 있을 경우 1년에 부과되는 환경개선부담금은 11만4001원 수준이다. 기아차 카니발(2902cc)은 19만9501원, 2.5톤 트럭(3907cc)의 경우 30만962원이다.

Posted by 솔라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